본문바로가기


본문 영역

홈 육상단뉴스 > 해외육상뉴스

해외육상뉴스 - 해외 육상관련 주요 언론기사를 전해 드립니다.

타카하시 나오코 항공사와 스폰서 계약

게시일 : 2003-06-12 | 조회수 : 3,712

여자마라톤 시드니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타카하시 나오코(31)의 신 소속처가 스카이 넷 아시아 항공(본사·미야자키시)으로 결정된것이 4일 밝혀졌다. 타카하시는 2월말에 세키스이화학을 퇴사해 새로운 스폰서를 찾고 있었지만, 이번에, 큐슈를 거점으로 사업 확대를 목표로 하는 신흥 항공회사와 교섭이 결정되었다. 계약금액은 가장 유명한 여자 금메달리스트이기 때문에 5억원 전후로 보여지고 있다. 16일에 정식 발표될 예정이다.

 시드니 올림픽 금메달의 국민적 영웅과 신흥 항공회사의 합체로, 아테네에서의 연패을 향한 환경이 갖추어졌다. 금년 2월 까지 97년부터 소속해 있던 세키스이화학을 퇴사해, 새로운 소속 기업을 찾고 있던 타카하시가, 스카이 넷 아시아 항공과 계약을 맺는다. 동사의 관계자도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진행시키고 있습니다」라고 이야기하고 있어 가까운 시일내로 정식으로 계약할 전망이다.

스카이 넷 아시아 항공은, 97년 7월에 미야자키에 본사를 두어 설립되었다. 작년 8월에 미야자키-하네타간의 운항을 개시. 4월에 탑승자수가 30만명을 돌파했던 바로 직후다. 미야자키현내의 기업이 중심이 되어 출자한 동사는, 의욕적으로 사업 확대를 계획. 한국의 여행 회사와 대리점 계약을 맺어 해외 진출의 발판을 만들어, 8월에는 쿠마모토-하네타간의 운항도 예정하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큐슈로의 노선 확대가 관련되고 있다고 보여진다. 타카하시는 지금까지 쿠마모토, 사가, 카고시마·토쿠노시마등에서 이벤트나 시민마라톤에 참가. 토쿠노시마에는 「나오코 로드」가 생기는 등, 고향의 기후와 함께 큐슈와는 인연이 깊다. 「자연이 많고 매우 좋은 곳」이라고 타카하시 자신이 기꺼이 방문하는 장소인 것에 가세해 그 발군의 지명도가 동사의 사업 확대 전략과 합치했다.

 관심은 계약금이지만, 타카하시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만큼 파격이 예상 된다. 이전부터 업계 내에서는 「올림픽 선수중에서도 여자마라톤은 가치가 높다고 말해진다. 그 중에서도 금메달리스트의 타카하시는 특별」하다 말해지고 있었다. 통상, 금메달리스트의 소속 계약은 2억원~3억원 이라고 하고 있지만, 타카하시는 5억원 전후의 대형 계약이 될 가능성이 높다.

 연습은 지금 그대로 사쿠라 애슬리트 클럽에서 실시한다. 동료 치바 마사코(26)도 도요다자동직기와 소속 계약을 맺으면서, 동사가 사쿠라 애슬리트 클럽에 지도를 위탁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다. 타카하시도 스카이 넷 아시아 항공과 계약한 다음, 계속 코이데 요시오 대표(64)의 지도를 받게 된다.

 향후는, 유니폼에 스카이 넷 아시아 항공의 로고인 「SNA」의 글자를 넣고 레이스에 출장한다. 물론, 아테네 올림픽 출장권을 노리는 토쿄 국제 여자마라톤(11월)에서도 착용.
23일에 미국 볼더로 건너가는 타카하시의 유일한 최대 현안이었던 소속 스폰서가 정해져, 여자 사상 최초의 올림픽 2연패에의 장해는 없어졌다.

공식 후원사

official partner

  • 삼성전자

official suppler

  • 아식스
  • 포카리스웨트
  • phi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