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본문 영역

홈 육상단뉴스 > 해외육상뉴스

해외육상뉴스 - 해외 육상관련 주요 언론기사를 전해 드립니다.

노구치의 전성시대!! 미야자키 하프 CR

게시일 : 2004-01-07 | 조회수 : 3,885

1월6일 열린 미야자끼 하프마라톤에서 아테네올림픽 여자마라톤 대표 노구치 미즈키(25,글로바리)가 자기 최고기록을 35초 갱신하는 1시간7분47초의 대회 신기록이자 일본 역대 2위의 호기록으로 2년만에 두 번째 우승을 일궈냈다.

노구치는 1월25일 오사카국제여자마라톤에서 아테네 티켓을 노리는 히로야마 하루미(35,시세이도) 등에게 힘의 차이를 과시하며 다음 목표를 타카하시 나오코(31,스카이 넷 아시아 항공)가 보유하고 있는 30km 도로 세계기록(1시간 39분 2초) 갱신으로 정했다.

스피드가 다르다. 의식도 다르다. 노구치는 스타트 직후부터 선두에서 1킬로를 3분10초의 페이스로 달렸고 후반에도 속도가 떨어지지 않고 1시간7분47초에 골인, 2년전에 낸 대회 기록이자 자기 기록을 35초 갱신해 아테네 올림픽을 앞두고 초전을 장식했다.

「올림픽 전에 자기 베스트와 1시간7분 대를 낼 수 있어서 좋았다. 후반 페이스가 떨어지지 않게 위기감을 가지고 달렸습니다」

25일의 오사카국제여자 마라톤으로 아테네 올림픽 대표권을 목표로 하는 오바타(4위) , 히로야마(5위) 등에 2분 반 이상의 큰 기록차를 냈다. 작년 8월의 파리세계육상 은메달로 일찌감치 아테네 올림픽 대표로 결정, 라이벌을 신경쓰지 않고 11월부터 매월 1개의 하프 마라톤을 달려 3연승. 확실하게 아테네의 준비를 진행시키고 있다. 그리고 다음의 목표는 타카하시 나오코다.

「힘은 따라 왔다. 다음은 30km 에서도 안되지 말아라. 타카하시의 1시간39분 2초라면 깨진다고 생각해요」

후지타 노부유키 감독(63) 은 자신하고 있다. 30킬로 로드의 세계 기록은 타카하시 나오코의 01년 베를린마라톤의 도중 계시. 노구치는 다음 달 15일의 오메 마라톤 여자 30킬로 경기에서 이 기록을 노리는 계획이 유력하다.

「2004년 최초의 레이스를 좋은 기록으로 달릴 수 있어서 좋았다. 좀 더 성장해 그럴까? 라고 생각했습니다」

첫 참배는 합숙지 아마미오시마의 타카치호 신사에서 아테네 금메달을 바랐다. 단련한 상반신의 힘을 무기로 1미터50의 신장과 같은 보폭의 주법으로 달리는 노구치가 세계의 탑을 목표로 한다.

공식 후원사

official partner

  • 삼성전자

official suppler

  • 아식스
  • 포카리스웨트
  • phiten